워홀이라면 쉐어하우스로

8개월간의 워킹홀리데이를 마치고 한국으로 돌아온지 3주가량 지났다.

인생이 아쉬움의 연속이지만 돌아보면서 이건 잘했다 싶은게 쉐어하우스로 이사한 것이다. 워홀 가기 전 까지만해도 한번쯤은 혼자 살아보고 싶었고 또 혼자 살았을때 나의 모습이 궁금하기도 했다. 그래서 원룸을 구해서 들어갔고 침대나 책상같은 가구들을 모두 구입하고 음식도 혼자 해먹고 재미있었다. 계약금이나 가구를 사는 그런 비용은 한국에서 대충 생각하고 갔기 때문에 지출은 어느정도 감수하였다.

한가지 예상하지 못한것이 일단 공과금이 생각보다 많이 나왔고 일본은 거의 모든 알바가 시프트제도라 풀타임이 아니었다. 그래서 월세를 내기 위해서는 알바를 두개 하거나 풀타임 알바를 구할 수 밖에 없었다. 그래서 난 풀타임 알바를 골랐고 선택에 약간의 제한사항이 있었다(이건 큰 문제는 아니었다). 그리고 공방을 다녀야 하는데 그 비용을 계산에서 빼먹었었다. 물론 절약해서 사용하면 만엔정도 남기게 생활 할 수 있었지만 생각보다 돈이 빠듯하다는게 심적으로 큰 부담이 되었었다. 그래서 쉐어하우스로 옮기고 그 남은 돈으로 공방을 한타임 더 등록하기로 했다. 단순히 돈을 아끼자는 의미도 있었지만 옮기면서 제일 기대했던 부분은 다른 사람이랑 같이 살면서 일본어를 더 많이 사용할 기회를 얻을 수 있다는 것이 더 기대되긴 했었다.

집앞에서 본 스카이트리

그 당시 살고있던 지역이 맘에 들어서 집 근처로 알아보다가 괜찮은 곳이 있어서 그 곳으로 들어가게 되었다. 옮기고 나서 처음부터 쉐어하우스로 들어갈껄이라는 후회가 들었다. 사람들도 너무 좋았고 내가 일본어를 쓸 기회도 훨씬 많아졌다. 그리고 처음부터 쉐어하우스로 들어왔다면 돈도 많이 아낄 수 있었을 것이다.

같이 일하던 분도 쉐어하우스에서 살고있었는데 그 분은 다른 사람들이랑 아예 교류가 없다고 하는 것을 보니 쉐어하우스마다 분위기가 많이 다른 것 같긴 했다. 내가 살던 쉐어하우스는 거의 대부분이 일본사람이었고(중국인 1명, 홍콩인 1명, 한국인 나 포함 2명을 제외하고는 8명이 일본인) 다들 잠깐 사는 것이 아니라 오래 살고 있어서 괜찮다고 생각했다. 그리고 쉐어하우스에 컨셉이 있어서 런닝을 주기적으로 같이 하는 곳이었다. 그래서 사람들 사귀기도 좋겠다고 생각했고…

결론적으로 혼자 5달동안 살았던 것보다 쉐어하우스에서 3달동안 살았던게 더 즐거웠고 기억에도 많이 남았던 것 같다. 물론 쉐어하우스도 단점이 있다. 공용으로 사용하는 것들이 있다보니 조금 더러울 때도 있고 잘못하면 내 물건이 없어질 때도 있을 수 있고(예를들어 우산이라던지… 우산이라던지…) 그런것들을 못견디는 사람들은 힘들겠지만 나는 좀 무딘편인건가… 아무튼 잘 살았다.

사실 해외에서 아무것도 없이 가면 친구 사귀기도 어려운데 그런것도 좋았고…

워홀이라면 쉐어하우스 추천!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